콘텐츠 바로가기

최근조회종목 나의관심종목

가장 최근에 조회한 종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관심 종목으로 등록하시면 해당 종목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하시면 등록한 나의 관심종목 시세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전체메뉴 백그라운드
    블로킹

    뉴스시세 메인

    장종료 09.20

    외국인 -1,881억

    기관 + 576억

    개인 + 858억

    외국인 + 411억

    기관 -1,366억

    개인 + 1,201억

    주요뉴스

    [뉴욕증시] 연준 '매파' 혼조 속 금융주 강세

    [뉴욕 = 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통화정책 회의 결과가 전해지면서 장중 좁은 보합권에서 움직였던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혼조 양상을 나타냈다.예상됐던 결과이지만 정책자들이 대차대조표 축소에 나설 뜻을 밝힌 데다 연내 추가 금리인상 가능성을 열어둔 것으로 확인되면서 내림세로 가닥을 잡았던 증시는 마감을 앞두고 저항력을 보였다.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재닛 옐런 연방준비제도 의장의 기자회견을 시청하는 트레이더 <사진=AP/뉴시스>20일(현지시각) 다우존스 지수가 41.79포인트(0.19%) 오른 2만2412.59에 마감했고, S&P500 지수도 전날보다 1.59포인트(0.06%) 소폭 상승한 2508.24를 나타냈다. 반면 나스닥 지수는 5.28포인트(0.08%) 내린 6456.04에 거래를 마쳤다.이날 연준은 시장의 예상대로 기준금리를 1.00~1.25%로 동결한 한편 연내 한 차례 추가 금리인상 가능성을 제시했다. 허리케인의 경제적 충격이 단기적인 현상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와 함께 4조5000억달러 규모의 대차대조표 축소를 10월부터 본격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국채와 달러를 중심으로 금융시장이 회의 결과에 강하게 반응했다. 12월 금리인상이 확실시되면서 정책 금리에 가장 민감한 2년 만기 국채 수익률이 장 후반 1.45%까지 상승해 2008년 11월 이후 최고치를 나타냈다.달러화도 장 후반 엔화에 대해 0.7% 가량 오르며 2개월래 최고치를 기록했고, 유로화에 대해서도 0.9% 뛰었다. 달러 인덱스 역시 0.8% 오름세를 나타냈다.금리 상승에 뉴욕증시의 금융 섹터가 동반 강세를 나타냈다. 모간 스탠리와 씨티그룹 등 주요 은행주가 일제히 1% 이상 뛰었다.슈왑 센터의 캐티 존스 전략가는 CNBC와 인터뷰에서 “금융시장은 보다 온건한 정책 결정을 기다리고 있었다”며 “10년물 국채 수익률이 2.3% 선을 테스트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PGIM의 에릭 쉴러 채권 헤드 역시 “연준의 회의 결과가 시장의 예상보다 매파에 치우쳤다”고 판단했다.시카고상업거래소(CME)에 따르면 국채 선물이 반영하는 투자자들의 12월 금리인상 가능성이 회의 이전 50% 선에서 70%로 뛰었다.인베스코의 크리스티나 후퍼 전략가는 마켓워치와 인터뷰에서 “연준이 대차대조표 축소를 점진적인 속도로 신중하게 진행할 것으로 보이지만 금융시장에 충격을 주지 않을 수는 없을 것”이라고 예상했다.종목별로는 베드 배스 앤 비욘드가 시장 예상에 못 미치는 실적으로 인해 15% 이상 폭락했고, 하겐다스 브랜드를 보유한 식품 업체 제너럴 밀스 역시 실적 부진으로 5% 이상 밀렸다.마이크로소프트는 배당을 주당 42센트로 높였지만 주가는 1% 이내로 하락했다.경제 지표는 부진했다. 전미부동산중개인협회(NAR)가 발표한 8월 기존주택 판매가 연율 기준으로 1.7% 감소한 535만건을 기록해 지난해 8월 이후 최저치로 떨어졌다. [뉴스핌 Newspim] 황숙혜 뉴욕 특파원 (higrace@newspim.com)

    스몰캡

    로그인해주세요